2018년 12월 27일 목요일

텃밭 수업을 마치며... 은봉초등학교 3학년


인천은봉초 3학년 이선우
 
지난번에 내가 좋아했던 텃밭 수업이 끝났다. 텃밭 수업이 끝나고 텃밭 선생님과 만나지 못해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우리는 하늘정원에서 수업을 했다. 하늘정원은 우리반 옆에 있는 옥상정원이다. 우리는 그곳에서 텃밭 수업을 했다. 우리가 뛰놀기도 하며, 텃밭도 돌보던 그곳에서 우리가 심은 작물과 1년을 보냈다.

우리는 먼저, 거름으로 흙을 건강하게 만들어 주고, 농부 선생님이 가져오신 모종들을 심었다. 쪽파, 구억배추, 시금치, 무 등 처음 본 모종들에 눈이 휘둥그레졌다. 모종을 심은 후, EM 주기, 토마토 곁순제거하기, 난황유 만들어 천연 농약을 주었으며, 같은 반 친구가 만들어 온 소변 거름도 주었다. 너무 기억에 남는 순간은 거름을 뿌릴 때, 거름을 만진 친구의 손이 까맣게 되었을 때다. 그리고 애벌레도 잡았는데, 징그러워서 조금 무서웠다.

열심히 가꾼 농작물을 수확할 때는 남다른 기쁨도 느꼈다. 급식실 옆에서 자라던 까치콩을 수확하여 급식실에서 전교생과 함께 까치콩밥을 나누어 먹었고, 실과실에서 수확한 배추로 배추전 해 먹었다.

텃밭 수업이 끝나서 조금 아쉽지만, 텃밭 수업이 너무 재미있는 추억으로 남았고, 4학년이 되어서도 이렇게 재미있는 수업들이 많았으면 좋겠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인기있는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