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5월 29일 금요일

소자농의 도토리 11 - 토종씨앗 채종하기와 전통농사 풀관리의 지혜


 

소자농의 도토리 제11

(6월 채종 작물전통농사 풀관리 지혜뿔시금치 채종실습)

 


6월에 채종하는 작물


6월을 서양에서는 June()이라 한다결혼과 출산의 신인 로마 신화의 여왕 주노(Juno)의 이름에서 유래되었다동양의 6월은 24절기 중 망종(芒種)과 하지(夏至)가 들어오는 계절이다. 6월부터 겨울을 잘 이겨낸 월동작물의 씨앗을 거두기 시작한다. 6월 초 중순에는 무배추유채마늘 ,양파쪽파 등의 씨앗을 거두고중하순부터는 시금치고수보리감자당근상추 씨받기를 한다망종은 까끄라기(까락)가 있는 종자와 관련된 일을 한다보리를 수확하고 모내기를 하는 절기를 의미한다하지는 무더위를 땅에서 느끼는 절기를 말한다에어컨이나 선풍기가 이곳저곳에서 작동하고 있다망종에 모기가 한 두 마리보이더니 어느새 하지에 이르러 극성을 핀다. 55일 입하절기에 심은 고추토마토가지가 6월 하순에 이르러 꽃이 만개하고 열매가 출현하지만 아직 먹기에는 풋내가 난다.


조선파

조선파 (2019년 614일 촬영)

추워도 월동을 잘하는 인천지역의 토종파겨울을 이기고 새순이 올라오는 4월의 파를 움파라고 하는데 이때 파김치로 먹으면 1년 중 가장 맛이 좋다.

파 씨앗 채종방법은 파 꽃이 지고 파 씨앗이 60%정도 보일 때 파 대궁을 잘라 말려 대봉을 잡고 그릇에 톡톡 씨앗을 털어낸다.

누구나 쉽게 채종 할 수 있다.

6월은 작물보다 풀이 더 빠르게 자란다여름이 왔기 때문이다보통 4~5월의 풀은 봄풀로서 냉이쑥 등 키 작은 풀이고 세력도 심하지 않아 설렁설렁 풀꽃도 관찰하면서 풀과 사이좋게 지낼 수 있지만, 6월의 풀은 5월 하순에 잡지 못하면 낭패를 당하기 쉽다. 6월은 절기상 망종이라 까끄라기(가락있는 씨앗이 살기 좋은 때이다작물만 그런 것이 아니다풀도 그렇다강아지풀은 우리가 주식이나 잡곡으로 먹는 쌀수수의 조상이다강아지풀은 벼과에 속한다.


풀밭? 마늘밭?


마늘밭 (2017년 611일 촬영)

요즘 마늘밭에 풀이 많이 올라온다그러나 걱정할 이유가 없다마늘은 이미 필요한 광합성을 마쳤기 때문이다. 6월 마늘 밭에 풀이 많이 있어도 그대로 둔다수확량도 좋고 병에도 걸리지도 않고 무엇보다 맛이 좋다맛이 좋다는 것은 영양분이 다양하고 풍부하다는 것을 혀가 느낀다는 의미이다.


 

전통농사의 풀 관리 지혜

 

농사짓기가 개량되기 이전그래야 1970년대 말까지 대중적인 생활로서의 전통적인 농사방법 중 밭 김매기 5단계와 논김매기 3단계를 소개한다김매기는 호미 한 자루로 설렁설렁 해야 고생을 하지 않게 된다.

 

전통농사의 밭 김매기 5단계

1. 아이매기 (애벌매기) : 4월말 5월초 – 손으로 풀을 관리한다.

2. 흩기 : 5월 말경 – 호미로 밭 표면을 긁어준다.

3. 고잽이 : 5월 말경 – 흩기를 하고 남은 풀이 성장하면 한번더 손이나 호미로 풀을 관리한다.

4. 껄떠기 (그루 넘기기) : 6월 중순 – 밀 보리 베어낸 그루터기를 갈아 주고이모작으로 콩 심은 곳에 북주기를 한다.

5. 돌갈이 : 6월 하순김매기 마지막으로 늦은 풀이 올라오는 것을 소부(사람의 힘으로 쟁기질을 함)하여 풀 관리하기

 

이렇게 하면 장마 전 김매기가 마무리 된다전통 농경공동체 시절에는 김매기가 마무리 되면 그때부터 이듬해 사용할 퇴비를 준비한다퇴비의 주 재료는 그해 자라난 야생산야 등지의 억세어진 풀과 어린 관목들의 잔가지 등이다마을마다 풀 관리가 마무리 되면 다들 모여서 풍년을 기원하면서 잔치를 했다이것이 바로 "풋굿"이며동네에 따라 "풋구 먹는다". "풀구 논다". "여름굿 먹는다등으로 불렀다풋굿을 놀고 나서 마을 촌장이나 어르신이 "풀을 베도 좋다"라는 영(명령)을 내리면 그때부터 퇴비용 풀베기에 매진하게 되는데어느 누구라도 허락 없이 미리 풀을 베거나 하면 마을에서 큰 제재를 가했는데이는 모두에게 공평한 기회를 주기위함이였다(* 경북 봉화에서 토종으로 농사짓는 농부 (토농회불유구님의 도움을 받아 정리했습니다.)

 

전통농사의 논 김매기 3단계

강원 영동지방에서는 모내기를 한 지 20일쯤 지나면 아이 김매기[초벌 김매기]’를 하는데이때는 손으로 풀을 뽑는다두벌 김매기는 그로부터 20일쯤 지나서 하고마지막 세벌 김매기는 다시 20일쯤 지나서 했다고 한다.

[출처한국학중앙연구원 – 향토문화전자대전

 


강화도 지역 토종 뿔시금치 씨앗 채종하기

 

도시농부의 텃밭은 여러 채소를 같이 기르는 섞어짓기(혼작)나 시간차를 두고 하는 사이짓기(간작)를 하게 된다감자밭에 사이짓기는 키작은 강낭콩이나 시금치를 심는다강낭콩은 감자를 수확하고 그 이후에 수확하며시금치는 감자수확 전에 씨앗을 채종한다.

 

여자시금치
남자시금치


강화도지역 토종 뿔시금치
시금치는 은행나무처럼 여자 꽃과 남자 꽃이 각각이다남자 시금치는 꽃대를 하늘 높이 올려 사랑가를 부른 후 일찍 꽃이 지고 수명을 다 한다반면여자 시금치는 겨드랑이에 씨를 맺으면서 후손이 영글고 나서 죽는다남자 꽃을 받아 심어보니 헛일이다반듯이 여자 꽃의 씨를 받아야 한다여자 꽃은 이렇게 중하다. 

시금치가 꽃을 피우고 누렇게 변색이 되면 낫으로 시금치대를 베어 말린다강화 뿔 시금치는 말 그대로 씨앗에 뿔 같은 가시가 있다찔리면 피도 나고 많이 불편하다두꺼운 장갑을 끼고 조심하여야 한다시금치가 잘 마르면 포대자루에 시금치를 넣고 신발짝이나 막대기로 두드려 준다씨앗이 우수수 떨러지게 되어있다줄기는 손으로 걷어내고 채로 치거나선풍기 바람으로 이물질을 날려 보내고 씨앗을 정선하여 다시 반그늘에서 보름정도 말려 병에 넣어 보관한다.



배추나 시금치아욱씨 등 채종하는 간단한 방법


1. 준비물 포대그릇신발말린 시금치



2. 포대에 시금치를 넣어줍니다.



3. 신발짝(막대기)으로 포대를 두드립니다막대기는 찾기 어려워도 신발짝은 어디에나 있다.



4. 줄기 등 이물질을 제거하고 키질이나 채로 쳐서 정선한다.

선풍기 등을 이용하여 씨앗을 선별한 후 한 번 더 반그늘에 7~15일정도 바짝 말려준다.




1. 토종씨앗으로 경작하여 채종하는 등 토종도시농부 활동을 하시고 싶은 인천분들은 ()인천도시농업네트워크 씨앗이음으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032-201-4549)

 

2. 소자농의 개인 온라인 방을 소개합니다토종씨앗이 필요하신 분이나 궁금한 점이 있으면 함께 공유하겠습니다네이버 밴드 소자농의 토종씨앗 전통농사 (https://band.us/n/a8a321v6E4pep)


2020년 5월 26일 화요일

[소자농의 도토리] 10 - 땅심 좋은 밭 만들기 전략



땅심 좋은 밭은 미생물이 살기 좋은 밭

땅심 좋은 밭이란  토착미생물이 스스로 개체를 끊임없이 증식하는 밭을 말합니다. 토착미생물은 먼곳에서 가져온 EM이나 고향이 어디인지 모르는 외래미생물이 아닌 내 밭은 미생물을 말합니다.


토착미생물을 이해하시면 지하생명들이 서로 어울어져 살아가는 땅속 생태 환경이 땅심좋은 밭을 만드는 것이라는 결론에 도달합니다. 땅심 좋은 밭을 가꾸시려면 먹는 것(먹이사슬)을 이해하셔야 합니다. 바다의 먹이사슬 맨 아래는 플랑크톤이 있고 가장 높은 위치에는 고래나 상어 같은 것이 있습니다. 땅의 먹이사슬 맨 아래는 미생물이 있고 가장 높은 위치에는 사람이나 육식하는 맹수들이 있습니다.


미생물의 먹이 활동 특징은 식물이 먹지 못하거나 소화시키지 못하는 것을 미생물이 먹어 분해시킨 후 식물에게 필요한 영양분을 제공합니다. 미생물이 풍부하다는 것은 미생물이 좋아하는 먹이감이 많이 있다는 겁니다. 미생물은 살아있다 죽은 것을 먹습니다. 나뭇잎, 풀, 벌레, 동물 등 


그런데 밭에는 항상 미생물이 먹을 것이 부족합니다. 왜 부족할까요?



미생물에 먹이를 공급하는 농사를 지어야한다.

비닐멀칭을 하여 풀이 자라지 못하도록 하고 기계 경운을 하기 때문입니다. 기계로 경운 할 때 식물의 잔사물이 있으면 기계가 고장난다고 하여 밭에 있는 들깨대, 콩대, 풀, 고추대 등을 모두 걷어냅니다.


이런 관행농법으로는 밭에는 미생물의 먹이감이 항상 부족하기에 식물의 영양분도 항상 부족합니다. 그래서 퇴비나 비료를 끊임없이 투입해야 하는겁니다. 땅심 좋은 밭을 만드시기를 원하신다면 땅속에 미생물의 먹이감을 넣어주시고 밭표면을 풀이나 짚 낙엽으로 항상 덮혀 있도록 해주세요.


아래 두장의 사진 중 미생물의 먹잇감이 많은 밭 즉, 땅심이 좋은 밭은 어느것 일 것 같나요?

친환경인증 농산물의 경작방법이 과연 지구를 살리는데 환경 친화적일까요?


1. 친환경농산물 인증받은 과거의 소자농밭



2. 현재 소자농의 놀이터 밭


사단법인 인천도시농업네트워크 all.dosinong.net

인기있는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