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24일 금요일

[노르웨이 도시텃밭이야기] 1 - 복센들판 이웃들의 친환경텃밭을 소개합니다.


"2015년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의 모임 '아이그대로'에서 농사를 함께 지으려고 시작한 도림공동체텃밭에서 3년간 활동하다가 배우자의 유학으로 2017년 가족들이 함께 노르웨이로 건너 간 김보혜회원.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텃밭을 탐색하다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의 도시농부들에게 전하는 인천도시농부의 노르웨이텃밭 적응기를 앞으로 월 1~2회 정도 소개하려 합니다. 되도록 편하게 경험을 이야기할 예정입니다. [편집자주]"

안녕하세요~^^ 어떻게 지내세요?
오늘은 두서없이 제가 회원 가입한 오슬로 대표(?) 도시텃밭을 소개하겠습니다.

저의 집에서 밭에 가기 위해서는 지하철과 버스를 한 번씩 갈아타야합니다. 버스가 오르는 길에 버스창 너머로 노르웨이 유일한 그리고 유명한 Holmenkollen 스키점프대를 볼 수 있어요. 그리고 버스에서 내려 어른 걸음으로 7~8분쯤 숲으로 난 길을 따라 들어가면 Voksenenga Nærmiljøhage(복쎈엔가 나르밀요하게)가 짠~하고 펼쳐집니다. 텃밭 이름에 담긴 의미를 보면 voksen은 동네이름이고 [복센들판에 이웃들의 친환경적 텃밭]이라 해석할 수 있습니다.



밭은 오슬로 시내에서 20여분 쯤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으며 100여년 전에는 농지였다고 합니다. 지금은 오슬로시가 소유하고 있으며 앞으로 10년 혹은 15년 쯤 후에 공동묘지로 쓰일 예정이고 풀만 무성했던 이곳에 경작행위가 실현될 수 있었던 건 리더가 오직 개인 혼자의 프로젝트로 오슬로시에 제안하고 수락되어 무상임대를 받을 수 있었고 그리하여 위대한 도시텃밭으로 탄생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이곳은 2016년 여름에 땅을 고르고 그 이듬해 4월부터 농사를 짓기 시작해 세번째 씨뿌리기를 하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www.voksenenga.no

회원수는 아이들과 가족을 포함해 250여 명쯤 되고 회원을 모집할 때 개인땅을 분양받는 사람과 공동체밭을 가꾸는 사람을 따로 구분해 등록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저는 공동체밭을 가꾸는 회원으로 가입했고 년회비는 원화로 27만원쯤 냅니다. 개인밭은 1년 이상 기다려야 순서가 올거같다고 합니다. 그럼 한국으로 돌아가야하니까~^^. 저처럼 공동체밭회원으로 가입한 사람은 45명쯤 된다고 합니다.

밭운영의 중요한 키는 모든 회원들이 각각의 소모임에 가입해 텃밭에 필요한 일들을 나누어 한다는 점입니다. 예를들어 닭장 그룹, 거름 만드는 그룹, 문화행사 그룹, 음식만드는 그룹, 구조물설치 그룹 등 7개의 그룹에 속해 경작활동 외에 공동체 활동이라고 해야할까요? 회원과 비회원을 위한 지역사회 활동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이 텃밭이 주요하게 진행하고 있는 상시행사들이 있는데 그것은 또 차츰~ 따로 소식 전하겠습니다.

 Pernille Leivestad 대표 (출처 : www.voksenenga.no)
밭의 리더는 이곳 Voksen에서 자랐다고 합니다. 직업은 도시설계사이고 지금은 이 일에만 전념하고 있으며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모든 이를 위한 텃밭공간을 갖고 싶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저는 매주 화요일 오직 밭일을 하러 텃밭에 갑니다. 이 곳은 이제 조금씩 파종을 하고 있어요. 경작 기간이 짧은듯한데 그래도 여름이 지나면 무성하게 자라 제역할을 하더라고요. 오늘도 저는~ 리더가 직접 만든, 밭에 있는 화덕에 불을 피워 구운 재가 잔뜩 묻은 뜨끈한 빵으로 점심을 먹고 발바닥에 땀나게 삽질을 하고 왔습니다.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와 보니 오늘 함께 일 한 분들과 '드림팀!!' 이라며 페이스북에 또 제 얼굴이 걸렸군요^^~~

2019. 5. 22.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밭에 화덕에서 구운 빵.
(날이 좀 덥다싶더니 여지없이 웃통을 벗어재꼈다. 의도하지 않은 샷)


사단법인 인천도시농업네트워크

인기있는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