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월 12일 금요일

[꽃이야기] 국화꽃? 취나물 꽃!



취나물 꽃

취나물이 국화과에 속한다는 것을 처음알았습니다. 취는 주로 나물로 어린잎을 먹어서 꽃이 피는 것까지 관찰하지 않기 때문이죠. 그 향 만큼이나 꽃도 예쁘네요. (편집자주)

[이름의 유래]
취나물은 국화과에 속하는 풀로 약 100여 종이 있다. 우리나라에는 60여종이 자생하고 있고 참취, 개미취, 각시취, 미역취, 곰취 등이 있으며 그 중 참취 수확량이 가장 많다. 따라서 참취의 어린순을 취나물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다.

[다른 이름]
참취, 개미취, 각시취, 미역취, 곰취 (이)라고도 한다.

[용도]
자연산을 채취하거나 재배하여 먹는데, 취나물은 단백질, 칼슘, 인, 철분, 비타민 B1, B2, 니아신 등이 함유되어 있는 알칼리성 식품으로 맛과 향기가 뛰어나다. 살짝 데쳐서 쓴맛을 없앤 후에 갖은양념에 무치거나 볶아서 먹는다. 감기, 두통, 진통에 효과가 있어 한약재로도 이용된다.

[특징]
다년초로 약 100여 종이 있다. 우리나라에는 60여종이 자생하고 있으며 그 중 24종을 먹을 수 있다. 참취, 개미취, 각시취, 미역취, 곰취 등이 있으며 그 중 참취 수확량이 가장 많다. 따라서 참취의 어린순을 취나물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다. 참취는 높이 1~1.5m로 윗부분에서 가지가 산방상으로 갈라진다. 뿌리잎은 자루가 길고 심장 모양으로 가장자리에 굵은 톱니가 있으며 꽃필 때쯤 되면 없어진다. 줄기잎은 어긋나고 밑부분의 것은 뿌리잎과 비슷하며 잎자루에 날개가 있으며 거칠고 양면에 털이 있으며 톱니가 있다. 중앙부의 잎은 위로 올라가면서 점차 작아지고, 꽃이삭 밑의 잎은 타원형 또는 긴 달걀 모양이다. 잎에 무성아 비슷한 것이 생기는 것은 벌레집이다. 꽃은 8~10월에 피고 흰색이며 두화는 산방꽃차례로 달린다. 포는 3줄로 배열하고 설상화(舌狀花)는 6~8개이며 관상화(管狀花)는 노란색이다. 열매는 열매가 익어도 갈라지지 않고 11월에 익는다.

[서식 환경]
재배할 경우에는 주로 종자번식과 포기나누기를 이용한다. 또, 취나물은 시원한 반음지와 물 빠짐이 좋은 토양에서 잘 자란다. 한국 , 일본 , 중국 등지에 널리 분포한다.


출처: 황강하, 아침을여는꽃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