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 2일 월요일

[텃밭영화] 파밍보이즈, 세 청년의 농업세계일주 STORY


먹고 살기 힘들어. 장가도 못 갈걸?” 농사지으려는 젊은이도, 농사지어 보라는 사람들도 없는 대한민국에 농사 한 번 지어보려는 3명의 청년이 있습니다. “우리가 농사지어서 먹고 살 수 있을까? 다른 나라의 청년들은 어떻게 농사지으며 살고 있을까?” 궁금증을 온 몸으로 풀기 위해 떠난 2년간의 여행을 담은 영화, <파밍 보이즈>입니다. 세 청년은 여행자금을 벌기 위한 극한노동으로 시작해 호주, 동남아를 거쳐 유럽까지 여행하며 다양한 사람들과 밭, 동물, 노동 그리고 힘듦을 만납니다. 농가의 사람들과 함께하며 정을 쌓고, 하고 싶은 것을 찾기도 하고 몰랐던 세상을 보기도 합니다.


이탈리아의 한 농가에서 2달 동안 오지 않던 비가 왔을 때 모두 함께 환호했던 것처럼, 그간 몰랐던 소소한 행복을 찾기도 하지요. 물론, 싸우기도 하고 매일 일하고 걷고 또 걷고. 고생도 정말 많습니다. 세 청년이 만난 농가 속에는 항상 함께가 담겨 있었는데요. 농가의 사람들은 사람과 함께’, ‘동물과 함께’, ‘자연과 함께하며 살아가고 있었죠. 함께 농사지으며 사는 것이 세 청년에게 가져다 준 것은 무엇인지. ,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청년들의 ‘2년간의 생고생을 통해 볼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세 청년이 여행하며 계속 외치는 구호가 있는데요. 바로 페이 백자연에게서 얻은 게 있다면 다시 자연에게 돌려주라는 것입니다. 여행을 통해 농사가 자신의 이익만을 위한 것이 되면 안 된다는 것을 깨달은 것이겠죠. 이들의 여행이 모두 페이 백인 것 같습니다. 그곳의 사람들과 일을 하고 밥을 먹고 이야기를 나누고, 삶을 함께 하는 것이니까요. 어쩌면 여행은 만들어진 것을 그저 소비하고 만들어진 곳을 그저 보고 오는 것이 아니라 그 곳의 사람들과 만나고, 그들의 삶을 만나고, 오래 기억될 서로의 인생 한 순간을 함께만드는 것이 아닐까요? 그러려면 페이 백이 꼭 필요하고요. <파밍 보이즈>를 보고 나면 이 여행 나도 떠나고 싶다.”는 마음이 단번에 자리 잡을 겁니다. 으하핳     

인기있는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