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공지] 2018 도농교류 워크샵 참가자 모집

농업과 평화를 경험하는  2018 도농교류 워크샵 우리의 농업은 현재 어떤 상황인지, 농민들의 삶속으로 들어가 배웁니다. 몇년간 관계를 맺고 있는 철원군농민회와 함께하는 도농교류로 직거래의 의미도 새로워집니다. 농업의 현실과 평화의...

2018년 5월 30일 수요일

[텃밭n지금] 병충해 방제에 앞서 '농약' 만능주의를 다시 생각해보다.

소자농의 도시농 일기


우리가 잘 알고 있는 『 #썩지않는기적의사과』 주인공 기무라 아키노리에게 어떻게 농약을 사용하지 않고 사과를 재배 할 수 있었는가를 물었다. 기무라는“실은 내가 아니라 사과나무가 힘을 낸 거지. 이건 겸손이 아니야.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사과나무를 돕는 것 정도야”라고 답한다.

기무라씨가 도움으로 선택한 것은 식초였다. 그는 식초 이외에는 다름 어떤 천연농약도 사용하지 않았다.

나는 한 때 무농약 관행농으로 1,000평 배추 농사를 하면서 돼지감자, 자리공뿌리, 쑥, 은행나무, 식초 등을 사용하여 방제를 해보았고, 효과 좋다는 친환경인증 허가 받은 농자재을 사용해 본 경험도 있었다.

결과는 실패였다. 초기 예방에 실패하면  화학농약을 사용하지 않으면 효과를 볼 수 없다.
9월초에 모종을 심어야 하는 배추를 8월 중순에 심고, 과다한 계분퇴비와 배추 한가지만 단작을 한 것이 문제였다. 게다가 농약은 사용을 하지 않았다. 무농약은 그전부터 원칙이였다.
배추가 9월 중순까지는 잘 성장했다. 그러나 배추흰나비와 거세미나방 등 애벌레 피해가 발생하고 진딧물이 창궐하여 천연농약과 식초를 이용한 방제를 하였지만 소용이 없었다.
그래서 관행농에서는 과다한 퇴비를 투입하고 단작을 할 경우 농약을 사용 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체험하였다.

배추농사를 포기했는데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찬바람이 부는 10월이 되자 배추애벌레가 사라지기 시작하면서 배추가 스스로 자신을 치유하고 있었다. 배추가 생생하게 자라기 시작했다.

그이후는 김장배추는 반드시 9월 초에 모종을 심고 있다. 퇴비도 조금만 사용한다. 초기 벼룩벌레 등의 피해가 있었지만 배추가 스스로 병충해를 이기고 성장을 하여, 우리집 김장은 문제없이 자급한다. 지금도 식초를 포함해 그 어떤 농약을 사용하지 않는다.

이 경험을 통하여 병충해가 생기는 이유가 농부의 적극적인 개입이 원인이라는 것을 알게되었다.

농부의 욕심이 절기를 모르고,
낮과 밤의 길이,
더위와 추위,
건조와 습함을 배우려하지 않고 철 모르는 짓을 하여 배추에 병충해를 가져 다 주었던 것이다.

혹시 내 밭은 필요 이상의 퇴비나 비료 등 거름을 주어 채소를 비만으로 만들어 벌레를 유인하지는 않았는지?
완연한 봄이 되어 20도 이상의 기후가 되어야 성장하는 고추를 추위가 있는 이른 봄에 심어 면역력이 상실되어 병충해를 이기지 못하게 한 것은 아닌지?
필요이상으로 물은 많이 주어 뿌리가 활동을 못하도록 방해 한 것은 아닌지?
삼투압에 영향 받는 뿌리에 농도가 높은 액비나 거름을 준 것은 아닌지?
한가지 작물만 심는 단작을 한 것은 아닌지?
등등을 살펴보아야 한다.

먹을거리는 살아있는 생명체로 자동차나 텔레비젼과 같은 공산품이 아님에도 소비자의 막연한 의식으로 마트에서 구입한 규격화되고, 깨끗하고, 크고, 색상이 좋은 채소를 선택한 행동이 내 밭에 미치는 영향은 어떤 것인지? 농업을 하는 생산자들과 유통사업을 하는식품기업가에게 어떤 부담을 주고 있는지를 생각해 보시기를 바란다.

만약, 한 제품의 자동차가 인천과 부산이 다르다면 그것은 용납 할 수 없다. 그러나 배추가 인천과 부산이 다른 것은 이해하기가 쉽다. 이것도 이해가 어렵다면 형제자매의 모습이나 성격, 혈액형이 서로 다르다는 것을 부정 할 수는 없다.

생명은 수백만 년 진화하면서 개체로서 특성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다.
그것을 소우주라고 부르는 것은 아닐까?
인간만이 소우주가 아니라 살아 있는 모든 생명체가 소우주인 것이다.

텃밭의 병충해도 방제를 하여야 먹을 것이 생기기는 하지만 좀 못생기고 벌레 먹은 자국이  있는 배추가 장애를 이기고 충실히 살아 온 것에 감사하며 채소의 생을 우리는 온전하게 먹어야 한다.

생산은 남이 하더라도 내가 선택하여 먹는다. 먹고 사는 온전함은 내가 바뀌어야 환경이 변화된다.


병충해가 온 배추밭

미국 자리공 열매

미국 자리공 뿌리를 주정에 담다

은행잎 낙엽을 퇴비화하여 밭에 투입하면 밭흙의 벌레는 없어진다. 지렁이도 없어진다. 독한 성분이 있나보다. 배추 성장초기에 효과 있을 수 있다.

천연농을 애벌레에 시험하였으나 기력이 조금 약해질뿐 죽지는 않았다. 식초원액에는 죽었다. 그러나 식초원액은 배추도 죽인다.

인기있는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