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14일 화요일

[텃밭n지금] 겨울에 키우는 양파, 마늘

오창균(도시농업지원센터 지도교수요원, 좋은이웃농장 농장장)

 농장 주변에는 본업이 있으면서 부업으로 농사를 짓는 투잡(two-job)농부들이 있다. 농사규모도 수백평에서 천평이 넘기도 한다. 20년 넘게 두가지 일을 하는 농부도 있고, 이제 농사를 시작한 초보농부도 있다. 계절이 겨울로 바뀌면서 할 일은 많은데 해가 너무 짧아서 일 할 시간이 부족하다며 주말은 물론이고, 새벽과 저녁에도 이마에 헤드랜턴을 달고 일을 할 정도로 투잡농부들은 항상 시간에 쫒긴다. 2년차에 들어선 농부가 배추를 비롯한 김장채소의 수확이 끝난 11월말에 양파를 심어도 되느냐고 물었다.

그의 밭에는 아직 다 심지 못한 양파모종이 남아 있었다. 내가 일러준대로 네모난 모종판이 아닌, 한쪽밭에 풀씨가 발아하지 못하도록 부직포(신문지 두세장을 겹쳐서도 가능)를 덮고 그 위에 상토를 3cm정도 깔아준 후에 양파씨를 넣고 모종을 잘 키웠다. 남은 모종을 심기에는 너무 늦었지만 방법이 없는것은 아니다. 양파모종을 터널모양으로 흰비닐을 덮어서 잎이 얼지 않도록 보온을 해주고 월동을 한다.



 
내년에 초봄을 알리는 입춘(立春)을 지나면서 얼었던 흙이 풀리면 양파모종을 옮겨심어도 제 때 수확이 가능하다. 다만, 제 때 심은것보다는 뿌리를 활착하는데 시간이 지체되었기에 크기는 조금 작을 수 있다. 늦게 심은만큼 모종을 보온한것처럼 옮겨심은 양파에도 비닐터널을 만들어주면 성장을 앞당길 수 있다. 4월중순경에 비닐을 걷어내고 물을 뿌리까지 내려갈 만큼 충분하게 공급해주면 생육에 도움이 된다. 흙이 풀리는 초봄까지 양파와 마늘은 뿌리만 활착시키고 월동을 하며 땅이 풀리면서 성장을 한다. 마늘의 싹이 올라오는 때부터 물을 충분하게 주는것이 마늘과 양파를 잘 되게 한다. 우수(雨水)절기를 지나면서도 비가 오지않고 봄가뭄이 지속되면 충분한 물주기와 흙이 마르지 않도록 수분유지를 해주는것이 중요하다.
 
그는 마늘은 제 때 심었지만, 주아(마늘씨앗)는 남았다며 어떻게 하느냐고 물었다. 올해 수확한 마늘에서 채종한 씨앗으로도 심어보라고 권유를 했었는데 주아를 받아둔것이다. 올해 나의 마늘농사에도 주아를 많이 심었다. 마늘도 씨앗이 있는냐는 말을 듣기도 하는데, 마늘의 성장이 절정으로 달하는 5월경에 꽃대가 올라오면서 꽃이 피고 씨앗이 여문다. 음식으로 먹는 마늘쫑이 바로 그것이다.
 



마늘을 조금 더 크게 하려고 마늘쫑을 뽑거나 잘라내면 마늘꽃과 주아를 못 봤을 수도 있다. 맛있는 마늘쫑을 포기할 수도 없겠지만, 일부는 남겨서 씨앗을 받아 키워보기를 권해본다. 한 개의 주아에는 쌀알만한 씨앗이 10여개 들어 있다. 마늘을 수확하면서 주아도 함께 채종해서 마늘과 같은 방법으로 보관을 했다가 밭에 일정하게 골을 내서 뿌리는 줄뿌림이나 흩어뿌리고 흙을 덮는다. 주아는 손으로 비비면 씨앗이 낱개로 떨어진다.


 
주아를 심으면 첫해에는 토토리나 밤톨만한 한 개짜리 통마늘이 나온다. 통마늘을 다시 심으면 4~6쪽의 쪽마늘을 수확할 수 있다. 주아로 부터 시작하여 통마늘에서 쪽마늘 수확까지 3년이 걸리므로 전업농부들에게는 쉽지 않을수도 있다. 하지만, 씨앗으로부터 만들어졌으니 1세대 씨마늘이라고 할 수 있으며 이렇게 해서 수확한 쪽마늘은 4~5년까지는 대물림해서 씨마늘로 사용할 수 있다.
 
주아로부터 씨마늘을 만들지 않고, 몇 세대인지도 모르는 쪽마늘을 씨마늘로 계속 사용하면 종자의 본능이 퇴화되어 작아지고 마늘이 가진 맛과 영양 저장성등이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주아로부터 길러낸 쪽마늘은 알이 굵고 단단하며 마늘 본래의 맛과 향이 다르다는 차이점을 느낄수가 있다.



 
추위에 강한 마늘이지만, 제 시기보다 한달여 늦게 파종하면 뿌리활착이 불량하므로 안하는 것이 맞지만, 보온을 해주면 뿌리를 활착하고 제 때에 수확이 가능하다. 방법은 마늘을 보온할 수 있는 볏짚,왕겨,톱밥도 있지만 쉽게 구할 수 있는 낙엽이 좋다. 낙엽을 3~5cm정도로 흙위에 두껍게 덮어주고 흰비닐을 낙엽위에 밀착시켜 덮어준다. 흙이 풀리는 봄에 비닐만 걷어내고 낙엽은 그대로 둔다. 낙엽의 효과는 보온과 수분유지 뿐 만 아니라 풀씨의 발아를 막아주는 효과도 있다. 창끝처럼 뾰족한 마늘잎이 두꺼운 낙엽을 뚫고 사방에서 올라오는 모습이 보이면 새생명이 싹을 틔우는 봄이 온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