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9월 9일 금요일

함께, 한가위

[추석 캘리그라피] 추석 인사, "함께, 한가위"를 캘리그라피로 쓰다


더운 여름 무사히 지나고, 가을농사를 시작하는 도시농부들의 손길이 바쁜 때입니다.
무더위가 한풀 꺾여 밤낮으로 시원한 바람이 반가운 때입니다. 그리고 어느덧 이른 추석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땅은 메마릅니다. 올 봄에 내려준 비들이 작년 가뭄을 씻어주는 듯 하더니 마른 장마로 시작해 계속 가문날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한달이나 지속된 더위에 더욱 힘든 날들이었습니다.

날씨에도 힘들지만 올해는 유난히 농민들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습니다. 올해 쌀값은 폭락하고, 한 농민이 시위도중 물대포를 맞고 쓰려져 사경을 헤매고 있지만 해결된게 없습니다. 올해 초에는 농진청에서 GMO벼를 시험재배하면서 논란이 있었고, 지금은 GMO완전표시제관련해서 국회에 법개정이 발의된 상황입니다.

도시농부들은 소박합니다. 작은 텃밭에서 그저 제철채소를 건강하게 재배해 먹고싶고, 그러면서 흙도 만지고, 여가도 즐기고, 아이들과 이야기도 하고싶은 마음입니다. 하지만 우리의 먹거리가, 먹거리를 생산하는 농민이, 농촌이 유지되고 좋아지지 않는다면, 텃밭은 잠깐의 위안일뿐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세상을 바꾸기에는 부족합니다.

도시와 농촌이 함께, 도시농부와 농민이 함께, 소비자와 생산자가 함께 하지 않으면, 도시도 농촌도 먹거리도 교육도 건강도 공동체도 어려워집니다. 모두가 함께하는 세상, 함께 연대하지 않으면 불가능합니다.

한가위 고향으로 향할때 한번이라도 농촌, 농민에 대한 생각을 해보았으면 합니다. 우리의 고향에 반가운 부모, 친척들이 계속 터를 잡고 살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즐거운 추석연휴! 좋은 사람들과 함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