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6월 9일 화요일

밥상을 되찾자! 농업을 세우자!

6월 월례강좌 - 위기의 밥상, 안전한 먹거리 (김은진)

6월 5일 두번째 월례강좌가 진행되었습니다.
지난 3월 퇴비강의 이후 오랫만에 진행된 강의였습니다. 많은 분들이 함께 하셨고, 늦게까지 진행된 강의에도 끝까지 남아 열띤 강의가 이어졌습니다.



단순히 GMO가 좋지 않다. 식품첨가물이 좋지 않다는 이야기는 현상만 이야기할 뿐입니다. 김은진교수는 강의를 통해 왜 이렇게 오게되었는가를 입체적으로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이를 극복할 방법도 근본적인 변화에서 오지 않으면 안된다고 이야기합니다.

우리 먹거리가 글로벌하게 변화된 과정부터 지금의 밥상용쌀까지 위협받고 있는 상황은 우리 스스로 원해서 그렇게 되었다기보다는 구조적인 문제가 크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중국산 농산물을 원하는가? GMO로 만든 식품을 원하는가? 아마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값을 떠나 안좋은 먹거리를 원하지는 않을 겁니다. 그렇지만 서서히 구조화되고 기업이 원하는 방식때로 따라가기 시작하면서 지금의 먹거리를 만들어왔습니다.

먹거리는 단순히 밥상만 바꾸지 않습니다.

기업의 상품으로 나온 냉동식품은 조리과정이 간단하여 바쁘게 사는 사람들에게 손쉬우면서 맛있는 반찬으로 제공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면서 냉장고가 커지기 시작했습니다. 지금은 한집에 냉장고 2~3개쯤은 기본으로 있게 되었죠. 냉동식품은 또한 식용유소비를 늘리게 되었습니다. 튀기거나 볶아서 사용하는 제품이 대부분이기 때문이죠. 이는 폐식용유의 환경오염문제와 함께 식용유로 쓰이는 옥수수, 콩의 자급률 또한 낮아지게 되는 결과를 만듭니다.

지금은 대형마트에 가면 그동안 집에서 직접 만들던 먹거리들이 없는게 없습니다. 김치와 된장, 고추장은 그렇게 된지 오래되었고, 밥과 국도 간단하게 데우면 먹을 수 있는 것들이 천지에 깔려있습니다. 이런 식품들은 모두 표준화되어 있고, 규격화되어 있습니다. 본디 음식이 할때 마다 맛이 미묘하게 차이가 날진데, 제품으로 나온 음식들은 모두 언제나, 어디서나 맛이 같아야 합니다. 이를 위해 당연히 어떤 것들을 첨가하여 모든 제품을 평균치로 만들어버릴 겁니다.

현대인의 음식은 밥상을 중심으로 하지 않습니다.
'아침엔 우유한잔, 점심엔 패스트푸드'까지는 아니어도 집에서 밥상을 차려 밥과 반찬을 온전히 차려먹는 집밥을 일주일이면 몇끼나 먹을까요? 이 밥상을 다시 찾지 않고 먹거리의 대안을 이야기할 수 없을 겁니다.


도시농업네트워크 월례강좌는 10월까지 계속됩니다.

7월 월례강좌 예고 - 적정기술 워크샵 (햇빛건조기, 사탕깡통포켓스토브 만들기)
7월 11일(토) 오후2시 / 도림텃밭 (남동구 도림동 109번지)
신청하기 - https://goo.gl/MrwMs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