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2월 13일 화요일

[12월/인포그래픽]사상 최악의 조류독감, 동물복지를 생각하다

조류독감 발생 한 달 만에 닭과 오리 1천만마리가 살처분 됐거나 살처분 예정이라고 합니다. 2003년 첫 발생 이후 역대 최악, 최단 기간 최고 피해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조류독감의 특성상 방역이 쉽지 않고 바이러스 감염 확산이 빨라 방역에 애를 먹고 있다고 하지만, 본질적인 문제는 따로 있습니다.

바로 공장식 축산이 본질입니다. 닭의 경우 마리당 사육 면적은 0.05㎡에 불과합니다
A4 종이 한 장의 면적이 0.062㎡라고 하니 얼마나 작은지 가늠할 수 있겠죠?

문제는 이 면적이 법이 정한 최소한의 면적이라는 것입니다. 날갯짓 한 번 제대로 하기 어려운 이 면적보다도 훨씩 작고 열악한 곳도 부지기수일 것입니다. 이런 열악한 공간에서 사육되기 때문에 닭, 오리의 면역력은 떨어질 수밖에 없고 바이러스가 유입될 경우 큰 피해가 불가피합니다.

살처분 방식 역시 늘 도마에 오르고 있습니다. 예방을 위해 최대 반경 3km까지 살처분하는데 과도한 행정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또 안락사 등의 방법이 아닌 집단 생매장 방식을 취하고 있어 동물복지 침해라는 지적과 함께 사후 관리 부실로 침출수 유출, 악취 문제 등 2차 피해도 빈번합니다.

조류독감은 2003년 첫 발생 이후 2~3년마다 빈번히 발생하고 있습니다. 사후약방문식 대처에 그나마도 늑장대응으로 피해는 매번 눈덩이처럼 불고 있습니다. 매번 반복되는 구제역, 조류독감 참사는 어쩌면 인간의 탐욕이 빚은 참극 아닐까요?